사랑이의 고향 크로아티아

[밴라이프 이야기 #2-1] 상상과 현실의 사이

크로아티아 국경을 통과했을 땐 3월 말이었고 민박집을 하기에 적당한 곳을 찾아 이사한건 4월 말이었다. 집을 구하는게 쉽지 않을거라고 예상은 했지만 그래도 한달이나 걸릴 줄은 생각도 하지 못했다. 당연히 밴이 있었기에 집을 구하는 동안 지낼 곳을 걱정할 필요는 없었지만 크로아티아에서 밴라이프를 하는 것은 절대 쉬운 일이 아니었다. 민박집 아르바이트를 하기 위해 지난 해 여름에 왔을 때에도…

파리 애펠탑의 저녁

[밴라이프 이야기 #1-45] 시련은 한번에 몰려온다

혜아가 한국에 갔다 오는 것에 대해서 우리는 꽤나 오래 전 부터 이야기를 나눠왔다. 밴라이프 초반에는 언제나 부족한 돈 때문에 몇 달만 한국에 들어가서 돈을 벌어 올테니 그동안 나 혼자 밴라이프를 하고 있으면 어떻겠냐고 했었다. 그 당시엔 혜아를 만난지 얼마 되지 않았던 터라 6개월 이내에 돌아올거라면 그렇게 하라고 대답했지만 지금 내가 아는 혜아는 아마 그때 한국에…

밴라이프 뉴스레터 #1

끝이 있는 모든 것에는 시작이 있다 Life is Now 📍 어디에 있나요? 2020년 4월 1일 기준, 저희는 현재 영국 북쪽에 있는 Castleside 지역에 와 있어요.코로나19로 인해 영국도 lockdown되어 대책 회의를 하기 위해 일주일 동안 에어비앤비에서 머물렀답니다. 아마도 이곳에서 조금 더 머물게 될 것 같아요! 👀 뭐 하며 지냈어요? 딘   🙋‍♂️ 한국으로 갈 방법을 열심해 생각 중이에요. 지금 살고 있는 캠퍼밴으로 갈지, 아니면 오지에서 당황스러운 상황을 쉽게 빠져나올 수 있는 4륜 구동 SUV로 갈지 고민하며 영상도 만들고, 촬영도 열심히 하고 있어요. 혜아🙋‍♀️ 생각보다…